Day 1: Twosome


30 days of K-indie – Day 1
Twosome
Artist: Zitten
Album: Mint Paper Project Vol4: Cafe – Night and Day



오늘도 그대는 여기에 있군요
똑같은 자리에 똑같은 가방이
어느새 찾아온 일상처럼 묘하게 편한 이 느낌

똑같은 커피에 똑같은 샌드위치
알랭드 보통은 아직도 읽고 있네요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제목도 왠지 야릇해

이젠 눈을 들어 내 눈을 봐요
이상해 마주치면 얼굴 돌리는데
내게 다가와 내게 말을 해 나를 알고 있다고
짙은
하지만 조용한 음악만 흐르네

오늘은 어쩐지 슬퍼 보이네요
이유를 물으면 아마 실례가 되겠죠
어쩔 수 없는 우리의 외로움
하나도 감출 순 없지

마음을 정했죠 그대에게 향했죠
하지만 어쩐 일인지 나를 못 본 척 하네요
끝없이 반복된 의심 속에 자꾸만 멀어지는 걸

이젠 눈을 들어 내 눈을 봐요
인정해 마주치면 얼굴 빨개지는데
내게 다가와 내게 말을 해 나를 기다렸다고
어쩌면 이 모든 게 이뤄질지도 몰라

———-

[Ah hôm nay tự dưng nghe lại bài này, và cảm thấy như mùa hè đang gõ cốc cốc ngay cửa, với hương cà phê thơm lừng. Khi nghe, mình đã thực tưởng tượng ra cảnh giữa trưa yên ả, trong một quán cafe yên lặng, mình vừa uống capu vừa nghe. Thật rất thích ah ~ Bài này lời cũng thật dễ thương, theo lời dịch *gớm ghiếc* của Gồ ca:

You’re here today
The same bag in the same spot
Ironically, this feeling like a comfortable life suddenly came
The same sandwich in the same coffee

Why do I love you…

Khúc mở  đầu tiếng ghita thật tuyệt. Và Zitten luôn là giọng hát mình thích. Have a sweet summer ~]



2 comments

  1. Pingback: My 30 days playlist of Korean indie « Lam Hạ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